Skip to content
Review

한강 물 빛을 닮은 전시 공간 윈드밀

Editor: 윤우진
, Photographer: 윤우진
windmil
,2020

운송중›, 한 채널 영상, 11분 22초, 2020 © 김규림

운송중›, 한 채널 영상, 11분 22초, 2020 © 김규림

windmil
windmil

‹퇴적물›, 한 채널 영상, 7분 12초, 2021 © 김규림

windmil

‹퇴적물›, 한 채널 영상, 7분 12초, 2021 © 김규림

windmil

‹기억과 물질›, 영상과 설치, 10분 15초, 2021 © 김규림

‹퇴적물›, 한 채널 영상, 7분 12초, 2021 © 김규림

‹기억과 물질›, 영상과 설치, 10분 15초, 2021 © 김규림 

‹퇴적물›, 한 채널 영상, 7분 12초, 2021 © 김규림

Place

아티스트의 영감을 북돋는 장소를 직접 다녀왔습니다

자전거로 한강을 따라 윈드밀이 있는 원효로로 향했다. 10월 말의 서울 햇살은 자전거를 타기 위해 존재하는 듯하다. 그렇게 햇볕을 만끽하던 중, 한강이 보이는 길가에서 아기자기한 건물을 지나쳤다. ‘또 새로운 건물이구나. 어떤 것이 들어서길래 건물이 저렇게 예쁠까?’ 하고 생각하며 한참 지나 지도로 윈드밀을 검색하던 차, 방금 지나친 그 건물이 바로 윈드밀이었다는 것을 알았다.

윈드밀은 미술 작가 문보람, 정명우, 조익정이 운영하는 퍼포먼스 전용 공간이다. 현재는 김규림 작가의 개인전 ‹Arrived Buried Carried›가 진행되고 있었다. 좁은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곧바로 가장 높고 깊은 공간, 한쪽 면을 가득 채운 작가의 ‹운송 중›이라는 영상 작업이 시선을 잡아끈다. 게다가 작품의 스케일이 어깨를 누르는 기분마저 든다. 영상 속의 운송 중인 거대한 화물선을 바라보다가 문득 뒤를 돌아 저 멀찍이에 떨어진 두 번째 작업 ‹기억과 물질› 앞으로 자연스럽게 발을 옮겼다. 이후로도 발걸음을 옮길 때마다 시시각각 머리 위로 변하는 층고 덕택에 이 미술관이 지하 한 층에 조성된 공간이라는 점을 잊게 한다.

대중교통으로 쉽사리 가기 어려운 곳에 위치했음에도 윈드밀은 방문할 만한 가치가 있다. 요즘 같은 날씨에 인근의 마포역, 효창공원역, 심지어 강 건너 여의도에서 자전거를 타고 오다 보면, 한강에 반사되어 빛나는 보석 같은 이곳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 촬영 조건으로 인해 공간의 실제 환경은 사진과 다를 수 있습니다.

Exhibition

김규림 개인전 ‹Arrived Buried Carried›
날짜: 2021.10.22 – 11.01
장소: 윈드밀, 서울특별시 용산구 원효로 13, @windmill.perform

결과(4)
thumbnail_윤경덕_T.B.O.S
Visual Portfolio
윤경덕
thumbnail_팡팡팡그래픽실험실_pangpangpang
Visual Portfolio
팡팡팡그래픽실험실

Thank You for Subscription!

뉴스레터를 구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비애티튜드»는 매주 금요일 아침 10시 1분, 창작자의 반짝이는 감각과 안목을 담은 소식을 메일함에 넣어드립니다.

결과(4)
thumbnail_윤경덕_T.B.O.S
Visual Portfolio
윤경덕
thumbnail_팡팡팡그래픽실험실_pangpangpang
Visual Portfolio
팡팡팡그래픽실험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