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Review

이태원 바이닐의 성지, 음레코드 Mmm Records

Editor: 오은별
, Photographer: 김재훈
음 레코드 외관 사진
음레코드 전경. 빨간색 소파가 있다.
음 레코드 내부 전경 데스크
음 레코드 네온 사인 No music No life
음 레코드 내부 전경 홀
음 레코드 턴 테이블

Place

아티스트의 영감을 북돋는 장소를 직접 다녀왔습니다

이태원 우사단길에 위치한 음레코드는 소위 말하는 사진찍기 좋은 ‘핫플레이스’다. 여러 연예인이 화보를 촬영했고, 인스타그램에서 수없이 태그되고 있는. 그리고 나는 그런 장소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보통은 정말 인스타그램에서 보이는 사진만큼의 감성과 재미를 갖고 있어서 막상 장소에 방문하면 실망 아닌 실망을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음레코드에 실제 갔을 때도 큰 기대는 없었던 것 같다. 그런데 막상 내가 마주친 음레코드는 외지인이 놀러 오는 핫플레이스라기보다 오히려 주민들의 쉼터 같은 느낌이었다. 쿨함을 곁들인 채 말이다. 푹신한 소파에서 편안한 복장으로 시티팝을 들으며 조곤조곤 수다를 떠는 손님을 보고 있자니, 나도 분위기에 자연스레 녹아들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소파에 기댔다, 아니 사실 거의 누워 있었다. 인테리어 속 카세트테이프, 오래된 TV, 비디오 플레이를 보고 있노라니 어릴 때 수없이 반복해서 재생 버튼을 누르던 추억의 ‘웨딩 피치’ 비디오가 생각나기도 했다.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이 편안한 장소에서는 마음 맞는 사람과 함께라면 몇 시간이고 끝없이 떠들면서 시간을 함께할 수 있을 것만 같다.

Place

음레코드: 서울특별시 용산구 우사단로10길 145

@mmmrecords

Thank You for Subscription!

뉴스레터를 구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비애티튜드»는 매주 금요일 아침 10시 1분, 창작자의 반짝이는 감각과 안목을 담은 소식을 메일함에 넣어드립니다.

결과(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