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Visual Portfolio

조각적인 조각: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Writer: 박도현
, Photographer: 박도현

흙, 돌, 나무, 금속 등의 재료. 깎기, 새기기, 빚기 등의 기법. 말로의 비너스, 다비드, 생각하는 사람 등의 작품까지. ‘조각’을 떠올리면 실과 바늘처럼 따라오는 전형적인 이미지가 존재한다. 어찌 보면 오랜 전통이고, 달리 보면 선입견인 이런 관점이 너무 낡은 건 아닐까? 그에 대해 조각의 현재와 그 이후를 외치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젊은 작가 17명이 참여한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의 «조각충동»은 12년 전 서울시립미술관 본관에서 열린 «조각적인 것에 대한 저항» 이후 조각을 전면에 내세운 특별한 전시다.

미술관 1층과 2층 공간 모두를 대범하게 활용한 전시는 다양성이 넘친다. 오귀스트 로댕의 ‹지옥의 문›을 재해석해 조각 그 자체에 대해 탐구한 작품, 작가의 신체 경험을 기반으로 만든 작품, 노동자 간의 연대를 꿈꾸는 작품 등 주제 의식부터 다채롭다. 재료와 표현도 각기 다른 개성을 드러낸다. 나무를 깎고 다듬는 전통적인 방식은 물론, 이케아 테이블과 우레탄 폼을 활용하고, 더 나아가 가상 세계에서 데이터 조각을 모아 3D로 표현하며 기어이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다. “조각이란 무엇일까? 그리고 조각이란 무엇일 수 있을까?”

열일곱이나 되는 많은 작가가 참여했지만, 전혀 난삽하지 않고 각자 주인공이 되어 관객의 시선을 강탈한다. 천장을 매개로 1층과 2층을 물리적으로 관통하는 듯한 작품, 한 방을 가득 채운 거대한 돌덩이 같은 작품을 보면 전시 공간을 적절하게 활용한 영민함과 세심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작품에 생동하는 물성은 원초적인 즐거움을 부르는 미덕이다. 그러므로 꼭 현장에서 대면하길 권한다. 비대면 시기에 쌓인 응어리를 한 방에 터뜨리는 쾌감이 기다린다. 큐레이터, 작가, 공간의 합이 딱 맞아떨어진 덕분에 보면 볼수록 경쾌함이 배가하는 건 덤이다.

Exhibition

«조각충동»
기간: 2022.06.09-2022.08.15
참여작가: 강재원, 고요손, 곽인탄, 김주리, 김채린, 돈선필, 문이삭, 신민, 오제성, 우한나, 이동훈, 정지현, 최고은, 최태훈, 최하늘, 황수연, 홍예준

Place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서울시 노원구 동일로 1238

결과(4)
thumbnail_이경호_Kyungho Lee
Visual Portfolio
이경호
thumbnail2_장지선_Jiseon Jang
Visual Portfolio
장지선
thumbnail_Pei Yu(dogmilktea)_dogmilktea
Visual Portfolio
Pei-Yu

Thank You for Subscription!

뉴스레터를 구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비애티튜드»는 매주 금요일 아침 10시 1분, 창작자의 반짝이는 감각과 안목을 담은 소식을 메일함에 넣어드립니다.

결과(4)
thumbnail_이경호_Kyungho Lee
Visual Portfolio
이경호
thumbnail2_장지선_Jiseon Jang
Visual Portfolio
장지선
thumbnail_Pei Yu(dogmilktea)_dogmilktea
Visual Portfolio
Pei-Yu